사면이 바다로 둘러쌓인 대한민국 최남단에 위치한 곳 제주도. 제주도는 우리나라 관광의 1번지이자 바다낚시꾼이라면 한번쯤 찾고 싶은 곳 이기도 합니다.

낚시꾼이 제주도를 찾아서 아무 포인트에서 낚시대를 바다에 드리우면 고기가 잡힐까요?

 

대부분의 낚시꾼은 꽝낚시를 면하지 못할 것 입니다. 그 이유는 제주도내에 많은 어자원이 있어도 자신이 서 있는 장소의 포인트 정보를 모르기도 하고, 타 지역의 낚시 방법과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요. 제주도내에서 대상어를 만날 확률이 높은 곳이 있습니다. 그곳은 제주도에서도 더욱 남쪽에 위치한 '가파도'입니다. 가파도 인근 해역은 수심이 100미터가 넘는 곳도 있고, 거센 물골을 가지고 있기에 그곳에 서식하는 대상어들은 낚시꾼이 던진 미끼에 쉽게 입질을 해주기도 합니다.

 

가파도 인근은 수심이 깊지만 가까운 섬 주변은 수심이 5미터 내외의 낮은 수심입니다. 아침녘과 해거름 또는 밤낚시에 많은 어종이 가파도 인근에서 먹이활동을 하기에 제주도의 낚시꾼들은 가파도에서의 낮 낚시보다 피크타임을 공략하면서 대물을 만나기도 합니다.

 

해당 게시글은 가파도의 모든 포인트를 소개하기 이전에 가파도의 유명 포인트를 전반적으로 소개하는 글인 점 참고 바랍니다.

 

▲가파도의 항공사진입니다. 본섬 인근의 주요 포인트 이름 입니다.

위의 사진에 표시되지 않은 '독개, 넙개' 포인트도 가파도의 명불허전 포인트입니다.

 

그럼 위의 사진 중 제가 가지고 있는 포인트 사진을 가지고 간략하게나마 소개해봅니다.

 

▲가파도 북쪽에 위치한 '객주리코지' 포인트입니다. 객주리 포인트는 본섬에서 도보로 진입할 수 있으며, 중썰물부터 중들물까지 낚시가 가능한 곳 입니다.

조류가 상동방파제 쪽으로 흘러갈 때 좋은 조황이 있으며, 아침녘과 해질녘에는 포인트 왼쪽의 홈통 수중여 사이에 채비를 넣어줘야 합니다.

조류가 괄괄 흘러갈때는 먼 거리까지 흘리면 참돔, 긴꼬리벵에돔, 부시리 등 대물이 입질을 해주는 곳 입니다.

 

▲가파도의 명불허전 여치기 포인트인 넙개포인트입니다. 낮은 수중여에 등대가 위치해 있으며, 수심층이 3미터내외입니다.

넙개 포인트는 제가 가파도에서 가장 좋아하는 포인트로 많은 벵에돔을 만나기도 했던 장소입니다.

 

썰물에는 서쪽 숨은여에서 독개 방향으로 흘러가는 조류에 채비를 태워주고, 들물에는 배대는자리 혹은 계단자리에서 공략을 해주시면 됩니다.

이곳은 수심이 낮아 목줄은 짧고 두껍게 쓰는게 특징이고 채비를 바닥까지 내리려고 하지 않아야한다는 점 참고 바랍니다.

▲제주도의 전체 포인트 중 제주도꾼들이 가장 내려보고 싶어하는 '독개'포인트입니다. 너울이 있는 날 혹은 '들물'일때는 포인트 하선이 되지 않습니다.

중썰물부터 초들물까지 짧게 낚시를 할 수 있는 포인트이지만 짧은 시간에 다른 곳에서 하루종일 낚시한 결과보다 더욱 좋은 조황을 만나게 됩니다.

 

독개 포인트 주변 수심은 10~15미터 내외이고, 썰물이 되면 마라도 방향으로 조류가 괄괄 흘러줍니다. 많은 낚시꾼들이 30~40미터가 풀리면 그냥 채비를 걷어버리는데요. 이곳에서는 원줄이 다 풀릴때까지 풀어주셔야 합니다. 멀게는 100미터 이상에 고기가 집어되어 그곳에서 입질이 들어오니 말입니다.

 

지난해 독개 포인트에서의 한가지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어떤 낚시꾼분께서 독개 포인트에 오후 늦게 진입을 했고 밤 늦게 철수 예정이였습니다. 하지만, 낚시를 시작하고 2시간만에 벵에돔을 그만잡고 싶다고 철수를 시켜달라고 했던 적이 있습니다. 바칸을 열어보니 35cm 이상 긴꼬리 벵에돔이 50마리 이상 들어있었던 적이 있습니다.

 

▲가파도 본섬 포인트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두성 포인트입니다.

북서풍에 바람을 의지하면서 낚시를 할 수 있는 곳이고, 이곳은 장마시즌부터 겨울까지 시즌이 이어집니다. 많은 낚시꾼분들이 두성 포인트를 무시(?)하는데요. 제가 생각하는 두성포인트는 매력있습니다.

 

낮 시간대에는 얇은 목줄과 작은 바늘에 새우를 조금만 끼워서 해야하는 어려운 낚시이지만 해질녘 피크타임에는 대물들이 갯바위 주변에서 먹이활동을 해주기에 순식간에 대물 벵에돔의 마릿수 조과를 올리기도 합니다. 또한, 넓은 갯바위 지형과 본섬과 연결되어 있기에 편하게 낚시를 할 수 있습니다.

 

▲가파도 서남쪽에 위치한 병풍여입니다.

 

병풍여는 홈통지형으로 낮시간대에는 작은 사이즈의 벵에돔이 잡어가 되는 곳 입니다. 하지만, 해질녘과 밤낚시에는 반드시 한마리 이상의 대물 벵에돔을 배출하는 곳 입니다.

본섬과 연결되어 있지만 들물이 되면 길목이 잠겨 낚시를 할 수 없습니다.

▲가파도 동남쪽에 위치한 볼라닥코지입니다.

볼라닥코지는 사리물때의 중썰물~초들물까지 낚시가 가능하고 끝썰물에는 철수를 할 수 없습니다. 인근 수심이 너무낮아 배를 접안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볼라닥코지는 겨울철~봄철 벵에돔이 산란을 대비해서 몸집을 불려나가는 시즌에 엄청난 조황을 보이는 곳 입니다. 수심 1미터에서 50cm 이상을 배출하기에 이곳을 찾는다면 반드시 튼튼한 장비는 필수입니다.

 

▲가파도 남쪽에 위치한 송곳녀입니다.

 

송곳녀를 직접보시면 이곳에서 낚시가 가능해? 라고 의문을 품을 수 있는데요. 올해 1월 1일 이곳에서 80cm가 넘는 대물 참돔도 만났으며, 그 이후에도 많은 벵에돔 손맛을 봤던 저는 송곳녀를 절대 무시하지 않습니다.

 

가파도 여치기 포인트 중 그나마 포인트 주변 수심이 5미터를 넘으며, 이곳은 조류 소통에 큰 영향을 안받습니다. 해질녘이 되면 알아서 고기들이 먹이활동을 위해 찾기 때문에 갯바위 주변만 공략하셔도 가능한 곳 입니다.

 

▲가파도 남쪽의 명불허전 '자장코지'입니다. 들물에는 잠겼다가 중썰물부터 초들물까지 낚시가 가능합니다.

위의 사진에는 초썰물이 진행되는 상황으로 위험해 보이시겠지만 썰물이 진행되면 될수록 아주 큰 여가 물위로 나타나고 편하게 낚시를 할 수 있습니다.

 

마라도로 힘차게 흘러가는 썰물조류에 채비를 태워 낚시를 하다가 해질녘에는 갯바위 주변을 공략하면 되는 장소입니다. 다른 고기보다 벵에돔이 더욱 많다고 소문이 들리는 곳 이기도 합니다.

 

▲가파도 서쪽의 작은 악근녀 포인트입니다. 남동풍에 바람의 영향을 받지 않고 낚시를 할 수 있는 곳 입니다.

홀애미에서 뻗어나오는 조류가 부딪히는 곳으로 참돔, 벵에돔, 벤자리 등 다양한 어종이 입질을 해주는 곳 이기도 합니다. 또한, 이곳은 본인이 서 있는 자리에 따라 조류 방향이 다를 수 있는 점 참고 바랍니다.

 

▲최근 큰 벵에돔을 만났던 큰악큰여 포인트입니다. 썰물에 강한 조류가 자장코지 방향으로 흘러갈때 좋은 입질이 들어옵니다.

그런데요. 저는 큰악큰여를 찾으면 포인트 남쪽의 홈통을 집중 공략합니다. 홈통에는 큰 왕돌들이 수중에 위치해 있는데요. 수중속의 왕돌사이에서 꼭 한번씩은 말도 안되는 입질이 들어오기 때문입니다.

 

▲한달에 딱 2번 사리 물때에만 물 밖으로 모습을 보이는 벵에돔의 고향 '한여'입니다. 이곳은 위험하여 하선을 해주지 않으며, 주변에서 선상낚시만 가능합니다.

이곳 주변에서 선상낚시를 많이 해봤는데요. 채비를 담그기 무섭게 원줄을 가져가는 곳 입니다. 가파도 해역에서 선상낚시를 해보신다면 한번쯤은 찾아볼만한 장소입니다.

 

이렇게 위에서 가파도의 유명 포인트를 간략하게나마 소개했습니다. 그런데요. 제가 보유한 사진이 없어서 소개를 하지 못한 '상동방파제, 남부리코지, 떨어진여'등 더욱 다양한 포인트들이 있습니다.

앞으로 각 개별 포인트 공략법을 다시 올리면서 오늘 소개하지 못한 포인트 소개를 이어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모두다 안전하고 재밌는 출조를 바라면서 이만 게시글을 줄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07.05 13:2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