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남단 제주도에서도 남쪽 먼바다에 위치한 가파도와 마라도. 가파도와 마라도는 우리나라 최고의 바다낚시 장소라고 말을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 이유는 제주 본섬, 가파도, 마라도 사이는 아주 강한 물골이 형성되고 사이의 깊은 수심은 200m가 넘어갑니다. 그렇기에 우리가 알지 못하는 엄청난 대물들이 득실거립니다.

깊은 수심층에 서식하고 있는 엄청난 대물들도 먹이활동을 해야합니다. 먹이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가까운 곳의 수심낮은 지역 가파도와 마라도 가까운 해안까지 접근을 해야합니다. 이런 부분 때문에 가파도와 마라도는 1년 4계절 엄청난 바다낚시조황을 만나게 해주는 곳 이기도 합니다.

 

엄청난 조황을 보이는 장소이지만 해당 포인트에 대한 정보가 없다면 꽝낚시를 하게되는 곳이 가파도와 마라도일 수 있는데요. 제가 다녀본 경험을 살려 가파도와 마라도 포인트 정보를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지금 소개하는 포인트는 가파도의 '작은악근녀' 포인트입니다. 작은 악근녀 포인트는 가파도를 다니는 꾼이라는 몰라서는 안됩니다. 근데요. 아무나 들어갈 수 있느냐? 그렇지 못합니다.

 

왜 그럴까요?

 

▲작은악근녀 포인트는 가파도 서쪽의 포인트로 도보로는 진입할 수 없으며, 전용선을 이용해 진입하여 낚시를 해야하는 장소입니다.

동풍계열의 바람이 부는 날 등바람을 맞으면서 편안하게 낚시를 할 수 있습니다.

 

▲전용선을 이용해 작은악근녀 포인트에 진입하는 모습입니다.

 

▲조수간만의 차이가 많이 나는 날 '들물'때는 진입할 수 없으며, 썰물 시간을 활용하여 낚시를 해야합니다.

 

▲썰물이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는 작은악근녀의 모습입니다. 썰물이 지속적으로 진행되면 넓은 갯바위가 드러나고 절대 위험하지 않은 포인트입니다.

 

▲썰물/들물 본류가 바로 앞으로 지나가기에 한방향으로 채비를 흘려야합니다. 넓은 갯바위 지형이지만 낚시 인원은 2~3명이 적당합니다.

 

▲끝썰물이 진행되었을때의 모습입니다. 물속에 잠겨있던 큰 수중여가 모두다 드러난 모습입니다.

 

본류가 바로 앞으로 지나가는 작은악근녀는 어떻게 공략하는게 좋을까요?

이곳은 조류에 채비를 태울줄만 알면 긴꼬리 벵에돔을 쉽게 잡아낼 수 있습니다.

 

▲썰물 본류는 남쪽으로 흘러가고, 들물 본류는 제주 본섬 방향으로 흘러갑니다. 굳이 멀리 캐스팅하지 않고 본류에 채비를 태워서 흘려주시면 조류의 세기보다 더욱 세게 차고 나가는 입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채비를 흘리다가 급하게 채비를 회수하지 말고 먼 곳까지 흘리면서 낚시를 해야합니다. 경험상 약 50미터 이상 채비가 흘려보내야 입질을 받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또한 밤낚시의 경우 가파도를 바라보면서 안쪽의 홈통을 공략해야합니다. 홈통의 경우 수심이 1미터를 넘지 않는 낮은 수심입니다. 많은 분들이 낮은 수심층에서 대물이 나와? 라고 질문을 할 수 있는데요. 낮은 수심층에서 대물이 입질을 해줍니다. 그렇기에 밤낚시에는 4호 이상의 목줄을 셋팅하여 홈통을 공략해야합니다.

 

▲저는 이곳 포인트에 내리면 00찌를 잘 사용합니다. 긴꼬리 벵에돔의 경우 깊은 수심층 보다는 밑밥에 반응하여 상층까지 피어오르기에 채비를 잡아주면서 흘리면 자연스럽게 차고 나가는 입질을 해줍니다. 또한, 가파도 벵에돔 낚시의 경우 낮 시간대에도 대물이 입질이 심심치않게 들어오기에 기본 목줄 셋팅을 2호 이상으로 해주는것이 좋습니다.

 

솔직히 작은악근녀 포인트는 설명이 필요없습니다. 이곳에서 꽝을 친다는 것은 말이 안되는 부분입니다. 본류에 채비를 태울줄만 아신다면 누구나 벵에돔의 손맛을 보실 수 있을 것 입니다.

 

제주 가파도/마라도 갯바위(당일출조/당일철수) 및 선상흘림낚시 문의 : 일승호(010-4103-4778)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01.23 11:22